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경제
금융기관 대출 증가율 둔화 ‘뚜렷’한은, ‘2008년중 지역별 금융기관 대출금 동향’발표
금융위기에 따른 은행들의 위험 관리 강화 등으로 연중 대출 증가폭이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08년중 지역별 금융기관 대출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금융기관 총 대출금 잔액은 1201조6194억원으로 연중 142조7467억원이 증가했다.
증가폭은 13.5%로 전년 142조1601억원, 15.5% 증가와 비교해 금액은 소폭 늘었지만 증가율 둔화현상이 심화됐다.
서울지역 대출금 잔액은 492조1849억원으로 연중 69조5482억원(16.5%)이 늘었다.
이 중 예금은행 대출은 63조4325억원(18.5%)이 증가해 전년 51조8451억원(17.8%)보다 증가폭이 확대됐지만 비은행금융기관 대출은 상호저축은행 등을 중심으로 6조1157억원(7.7%) 증가하는데 그쳐 전년 19조310억원(31.5%)보다 증가 폭이 크게 둔화됐다.
지방 대출금 잔액은 709조4344억원으로 연중 73조1985억원(11.5%)이 증가했다.
지방 예금은행 대출은 49조9535억원(10.8%) 증가해 전년 52조4487억원(12.9%보다 증가폭이 감소했지만 비은행금융기관 대출은 상호금융의 영업마케팅 강화 등을 배경으로 23조2450억원(13.2%) 증가해 전년 18조8353억원(12.0%)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수도권의 대출금 잔액은 790조6595억원으로 연중 104조2092억(15.2%)이 증가했으며 비수도권 대출금 잔액은 410조9599억원으로 연중 38조5374억원(10.3%)이 늘어났다.
지난해 말 예금은행의 예대율(총대출금잔액/총예수금잔액)은 88.2%로 전년말 87.5%에 비해 0.7%포인트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지역이 전년말(59.1%)보다 2.8%포인트 상승한 61.9%, 지방은 전년말(136.2%)보다 3.1%포인트 하락한 133.1%였다.

경인북도일보  gibdaily40@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북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