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경제
1월 177만명 ‘그냥 쉬었다’구직단념자도 16만5천명… 9년만에 최대
경기침체로 고용 상황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특별한 이유없이 쉬고 있는 사람이 177만 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인구 가운데 구직을 포기한 구직 단념자는 16만5000명으로 9년만에 최대 폭을 기록했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쉬었음’에 해당하는 사람은 176만6000명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지난 2003년 1월 이후 월별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비경제활동인구란 15세 이상 인구 중 조사대상기간에 취업도 실업도 아닌 상태에 있는 사람을 뜻한다.
특히 1월 중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에 해당되는 인구는 ▲2003년 85만 명 ▲2004년 120만 명 ▲2005년 140만8000명 ▲2006년 159만5000명 ▲2007년 159만5000명 ▲2008년 161만8000명에 이어 올해 176만6000명으로 늘어났다.
아울러 직장을 구하는 것을 포기한 구직 단념자도 올해 1월 중 16만5000명을 기록해 지난 2000년 4월 16만7000명 이후 8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구직 단념자는 지난 1년간 구직 경험이 있고 취업 의사와 능력도 있으나 조사대상 기간 중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사람을 뜻한다.
한편 올해 1월 중 비경제활동인구는 1615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0만6000명(3.2%)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551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2만5000명(4.3%) 증가했고 여자는 1064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8만 명(2.7%) 증가했다.

경인북도일보  gibdaily40@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북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