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사회
최성 고양시장.박원순 서울시장, ‘지자체장 블랙리스트’ 공동대응키로
   
[경인종합일보 윤상명 기자] 최성 고양시장.박원순 서울시장, ‘지자체장 블랙리스트’ 공동대응키로


-박원순 시장, 적극적 공동대응의지 피력… 구체적 방안 협의해 나갈 것

-서울중앙지검에 이명박 전 대통령·원세훈 전 국정원장 상대 고소장 제출


최성 고양시장은 12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및 관련자들을 상대로 오전 9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 오전 10시 국회 정론관에서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가진 뒤 곧바로 서울시청으로 이동해 박원순 시장을 만났다.

최 시장은 이번 긴급 회동에서 국정원의 ‘지자체장 블랙리스트’의 피해 단체장 31명과의 공동대응 추진과 관련, 또 다른 국정원 문건 피해자인 박 시장이 연대의 중심에 함께 서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통해 민주당 적폐청산위 차원의 공동대응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었다”고 강조하며 조만간 31개 피해 지자체장과의 연석회의 및 공동 실태조사 등 강력한 공동대응을 요청, 박원순 시장은 이에 흔쾌히 동의했다.

박 시장은 “자신과 마찬가지로 최 시장을 비롯해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등 수많은 자치단체장들이 사찰대상이 된 부분에 대해 공동책임을 느낀다”며 향후 적극적인 공동대응을 검토하기로 뜻을 모았다. 구체적인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서는 추후 협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더불어 최 시장은 국정원 사찰문건에 적시된 최 시장 관련 내용 중 하나인 ‘희망제작소 등 박원순 유착행보’에 대해 “민선5기 시장 재임 당시 박원순 시장이 상임이사로 있던 희망제작소에 합리적, 생산적 정책대안을 구한 것 때문에 탈법적 권력기관의 사찰대상이 되고 친북좌파로 매도된 것이 참으로 비통하다”며, 고소 이후 추가적인 강력 대응책 마련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한편 최 시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 및 관련자들, 그리고 박근혜정부로 이어진 적폐행태에 대해서도 축적된 자료 정리가 완료되는 대로 추가고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윤상명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