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온라인마켓 '경기행복샵' 지원 확대…4억 투입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 온라인마켓 '경기행복샵' 지원 확대…4억 투입


경기도와 경기테크노파크는 경기행복샵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경기행복샵은 포탈사이트 네이버에 마련된 경기도내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 판매관이며, 경기테크노파크가 운영을 맡고 있다.

경기테크노파크는 매월 1회 입점업체를 모집, 전문 평가단의 심사를 통해 우수제품만 선별해 입점시키고 있다.

2014년 사업 시작 이후 현재까지 총 420개 중소기업이 입점했다.

지난해 이곳에서 228만여 건의 거래가 이뤄줘 매출액 255억50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4년 설립 당시 매출액(2억5000만원) 보다 100배 가까이 성장한 것이다.

도와 경기테크노파크는 이런 급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올해 4억원을 투입해 경기행복샵 참여 중소기업 직원 180명을 대상으로 파워셀러 양성과정, SNS 온라인마케팅 역량강화교육 등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중소기업 100개사를 대상으로 제품 상세 페이지제작, 홍보 영상 제작, 검색광고비 지원 등의 온라인 마케팅도 지원한다.

공정식 도 공유경제과장은 “경기행복샵은 옥션이나 G마켓 같은 온라인 오픈 마켓과 유사한 형태지만, 네이버 지식쇼핑을 통해 판매를 할 수 있고 판매수수료의 2%를 할인받을 수 있어 중소기업들로부터 인기가 높다”며 “경기행복샵이 중소기업의 새로운 판로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