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3일 만에 300명’…이재명 캠프에 자원봉사자 몰려20~60대 고르게 지원…높은 관심에 ‘즐거운 비명’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3일 만에 300명’…이재명 캠프에 자원봉사자 몰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예비후보의 선거캠프인 ‘명캠프’에 자원봉사자들의 발길이 몰리고 있다.

26일 이재명 캠프에 따르면 접수를 시작한지 만 3일이 되지 않은 이날 정오 현재 300여 명이 자원봉사를 신청했다.

하루에 100명 꼴로 자원봉사 신청을 하자 명캠프는 접수 관리에 더 많은 인력을 배치하기도 했다.

자원봉사 신청자의 연령도 20대부터 60대까지 고른 분포를 보였다. 이 가운데 1970년대 출생자가 총 95명으로 가장 많았다.

캠프측은 핵심적인 사회활동 계층이자 여론 주도층인 40대의 두터운 지지가 자원봉사 신청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명캠프 관계자는 “자원봉사 활동영역은 다양하다”며 “단순 사무보조나 사무실 관리 뿐 아니라 홍보, 디자인, 행사지원 등 여러 분야에서 자신의 전문역량을 펼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자원봉사자들의 참여가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임 중에 보인 탁월한 시정 능력과 인간적인 모습을 높이 평가한다’고 입을 모았다”고 전했다.

이 예비후보는 오는 27일 현충원을 참배한 뒤 국회와 경기도의회에서 공식 출마선언을 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