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남경필 "세월호 참사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남경필 "세월호 참사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 “슬픔과 분노 넘어 죄의식으로 우리 가슴 속에 자리 잡아”

- “내 자신과 사회 돌아보게 해…상처는 아프지만 새살 돋게 해”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6일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이제 영원(永遠)의 바다로 세월호를 띄어 보내려 한다. 하지만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세월호 참사는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였고, 어떤 나라가 되어야 하는지 일깨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슬픔과 분노를 넘어 죄의식으로 우리 가슴 속에 자리 잡았다”며 “그리고 내 자신과 사회를 돌아보게 했다. 고귀하고 꽃다운 생명의 안타까운 희생에 부끄럽지 않은지 숙연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상처는 아프지만 새살을 돋게 한다. 아픔은 쓰리지만 성숙하게 만든다. 절망은 참담하지만 새 희망을 찾게 한다. 세월호 참사가 공동체에 남긴 메시지”라며 “무거운 마음으로 경기도청 내 세월호 합동분향소 종료하려 한다.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마음 깊은 애도와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