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남한산성 탐방로 7월부터 자전거 운행 금지탐방객 안전 보호 등 이유, 위반 시 과태료
   
[경인종합일보 전주필 기자] 남한산성 탐방로 7월부터 자전거 운행 금지


오는 7월 1일부터 남한산성도립공원 내 탐방로에서의 자전거 운행이 금지된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남한산성도립공원 내 자전거 등 출입 제한 공고 계획’을 26일 경기도보를 통해 고지했다.

이번 조치는 과다한 자전거와 오토바이 이용으로 위협받고 있는 탐방객의 안전 보호와 시설 훼손을 막기 위한 것으로, 자연공원 보전 등을 위해 행위 제한을 할 수 있도록 한 자연공원법에 따른 것이다.

운행 제한 대상은 자전거와 오토바이, 전동킥보드 등 바퀴를 이용한 이동수단 전체이다.

출입제한 시기는 7월1일부터 향후 개방이 결정될 때까지 무기한이고, 제한구역은 이미 마을이 형성되거나 차량 출입이 허용된 곳을 제외한 도립공원 내 탐방로 전지역이다.

1차 위반 시 10만원, 2차 위반 20만원, 3차 위반 3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전주필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주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