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박남춘 인천시장 취임 시정 첫발 먼저 챙겼다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2일 인천광역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8대 의회 개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민생과 안전 현장에서 민선 7기 시정의 첫발을 뗐다.

지난 1일 박 시장은 태풍 쁘라삐룬에 대비해 재난안전상황실을 점검하는 것으로 첫 업무를 시작하고, 2일 예정됐던 취임식도 취소했다.

박 시장은 2일에도 오전 9시 수봉공원 현충탑 참배만 마치고, 바로 시민 안전 챙기기에 임했다. 상습 침수지역인 미추홀구 승기사거리(옛 동양장사거리)를 찾아가 시민들의 안전을 다시 한 번 살폈다.

승기사거리 인근의 정원주유소를 직접 방문해 “재해우려지역 예·경보시설에 대한 전수 점검을 완료하고,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시민들께도 내 지역의 안전과 재산에 피해가 없도록 피해 예방에 함께 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박 시장은 곧바로 시청 재난안전상황실(IDC센터 6)로 직행해, 회의실에서 취임선서·취임인사만 간략하게 한 후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취임인사에서 박시장은 “민선 7기는 인천시민이 직접 촛불을 들어 탄생시킨 시민의 정부입니다. 따라서 오늘은 300만 시민 모두가 인천의 주인으로서 시장에 취임하는 날”이라며 ‘시민이 주인’인 시정을 펼칠 것을 약속했다.

박 시장은 새로운 인천, 준비위원회 기간에도 시 공무원들에게 ‘시민을 위한 협치’와 ‘시민과의 온오프라인 소통 강화’를 당부한 바 있다.

또 “새로운 인천, 인천특별시대를 열겠다.”며 “시민이 주도적으로 시정에 참여하는 시민특별시, 원도심과 신도시가 어우러진 상생특별시, 일자리가 넘치는 경제특별시, 교통특별시, 복지특별시, 교육·보육특별시 그리고 동북아 평화특별시가 될 것”임을 재천명했다.

이 날 재난안전대책회의에서 박 시장은 인천의 기상상황, 피해현황 및 대처상황 등 재난안전 대비 상황을 점검하고, CCTV 상황실을 돌아보며 호우에 취약한 부분이 없는지 꼼꼼히 살폈다.

한편 박 시장은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 오늘 하루 한국GM의 순수전기차인 쉐보레 볼트 EV를 타고 모든 일정을 소화했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2일 상습 침수 지역 주안4동을 방문해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