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남동공단 포트홀 대대적 정비나서구, 복구활동 지속적 추진
   
▲ 포트홀 정비전사진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인천 남동구 남동공단지원사업소(소장 강필모)가 도로 안전을 위협하는 포트홀 복구활동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포트홀은 배수 잘못, 염화칼슘 살포, 부실시공 등으로 인해 도로가 파손돼 냄비(Pot)으로 파여 구멍(Hole)이 생긴 곳이다. 낮 시간 운전 시엔 포트홀을 확인하고 피해갈 수 있지만, 야간 운전 시엔 잘 보이지 않아 달리던 속도 그대로 지나칠 경우 타이어 펑크, 휠 손상 등 예기치 않은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사업소는 강우와 도로 노후화 인해 도로 곳곳에 움푹 패인 모습으로 생겨난 포트홀을 대대적으로 정비하기로 하고 지난달부터 도로 순찰과 민원 접수를 통해 공단 내 포트홀 현황을 파악했다.

사업소는 발견된 포트홀 160여곳을 대상으로 자체 긴급정비반을 편성, 105포대의 아스콘을 투입해 신속하게 이 포트홀 전체를 응급 복구했다.

강필모 소장은 “포트홀은 구민의 안전과 직결되므로 정비기간 이후에도 도로시설물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포트홀을 발견하는 즉시 보수작업을 실시해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사업소는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포트홀 근본 대책 마련을 위해 공단 이면도로에 대한 전반적인 노면 실태조사 및 평가를 시행함으로써 선제적으로 포트홀 발생에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트홀 정비후사진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