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성남
성남 판교에 ‘경기행복주택’ 첫 삽- 청년노동자 및 창업인 대상 공공임대 300호 건설
   
[경인종합일보 정현석 기자] 성남 판교에 ‘경기행복주택’ 첫 삽




경기도는 지난 8일 오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에서 성남지역 청년 노동자와 창업가의 주거고민 해결을 위한 ‘경기행복주택’ 기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은수미 성남시장, 김병관·김병욱 국회의원,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권락용·김태형·배수문 의원,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삼평동 700번지 부지(5288㎡)는 경기도가 판교테크노밸리에 보유한 마지막 도유지로서 시공을 맡은 경기도시공사는 이곳에 지상 8층, 지하 2층 규모의 경기행복주택 300호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지어지는 경기행복주택은 전용면적 16㎡(224호) 26㎡(76호)로 성남지역 청년노동자와 창업인 에 270호, 고령자에 30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387억원이며 2020년 8월 준공과 같은 해 10월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입주민 편의시설로는 입주민들이 교류할 수 있는 공동주방, 공동작업실, 옥상텃밭 등을 마련해 입주민간 소통의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밖에 판교 내 보육시설이 부족한 현실을 감안해 건물 내에 47명을 수용할 수 있는 국·공립어린이집도 조성한다.

이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2022년까지 도내에 장기임대주택 20만호를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는데 이 가운데 6만 세대를 청년들을 위한 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가장 접근성이 좋고 가장 핵심적인 곳에 장기공공임대아파트를 지어서 집이 투기의 수단이 아니라 주거의 수단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경기행복주택은 정부의 행복주택을 기반으로 임대보증금 이자 지원, 신혼부부 육아에 필요한 주거공간 확대 제공, 공동체 활성화 지원 등 3대 특수 지원시책을 더한 경기도형 주거복지정책이다.

임대보증금은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고, 표준임대보증금 대출이자의 40~100%를 도가 지원한다.

한편 판교테크노밸리는 2017년말 기준 1,270개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노동자 6만3천여명의 66.8%인 약 4만2천여명이 젊은 층으로 그동안 기숙사 부족과 높은 임대료로 주거와 교통문제가 심각해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정현석 기자  wjddmlt@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