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내년부터 ‘수산생물질병 이동진료차량’ 운영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경기도, 내년부터 ‘수산생물질병 이동진료차량’ 운영



양식 수산물 등 수산생물의 질병 검사를 현장에서 실시할 수 있는 ‘수산생물질병 이동진료차량’이 전국 최초 경기도에 도입된다.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내년부터 ‘수산생물질병 이동진료차량’을 도입, 운행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동진료차량은 현미경, 유전자 증폭장비 등 7종의 검사 장비가 탑재돼 있어 수산생물의 바이러스성, 세균성, 기생충성 질병 감염 여부를 현장에서 곧바로 검사할 수 있다.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이동진료차량을 활용해 월 20개소 이상의 도내 양식장을 방문해 수산생물 이동진료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이동진료차량 도입으로 기존 질병검사에 소요되는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현장 신속 대응을 통해 수산물 질병 확산을 원천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이동진료차량 도입으로 어업인들이 양식현장에서 직접 질병검사 과정을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결과 또한 바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며 “보다 체계적이고 신속·정확한 수산생물 질병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양식 어업인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