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정치
두테르테 대통령, “미국 대신 한국에서 무기 도입할 것”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미국 대신 한국에서 무기 도입할 것”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74)이 미국에서 무기를 도입하지 않고, 대안으로 한국과 이스라엘을 언급했다.

12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10일 “미국 무기 구매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러시아나 중국에서 무기를 사면 제재를 받아 미국과 거래할 수 없다는 것은 궁지에 몰린 것 같다”면서 “고위직과 민간 지도층에게 ‘내가 그런 식으로 미국에서 무기를 구매하는 것을 기대하지는 말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대신 한국과 이스라엘 같은 다른 국가들에서 무기 도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두테르테 대통령의 발언이 그동안 무산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의 필리핀 수출 불씨를 다시 살려놓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필리핀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제작한 ‘수리온’과 러시아제 ‘Mi-171’, 이탈리아 웨스트랜드사의 ‘AW-139’ 등이 도입 검토대상이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해 6월 한국을 방문했을 때 수리온을 시승한 뒤 로렌자나 장관에게 한국 헬기 구매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한편 필리핀은 2016년 말 캐나다 업체와 2억3천300만 달러(약 2천525억 원) 규모의 ‘벨 412’ 헬기 16대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가 캐나다가 필리핀의 인권실태를 문제 삼자 지난해 초 계약을 파기한 뒤 새로운 구매처를 물색해왔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