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파주
파주시 ‘시민안전콜’, 소중한 생명 살려
   
[파주=경인종합일보 윤상명 기자] 파주시 ‘시민안전콜’, 소중한 생명 살려


파주시에서 운영중인 ‘시민안전콜’이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파주시 CCTV 통합관제센터에 지난 11일 “할머니 한 분이 화장실에서 갑자기 쓰러졌다”는 긴급신고가 들어왔다.

이에 통합관제센터 요원은 현장으로 119를 즉시 출동시키고 문산자유시장 공중화장실에서 쓰러진 이 모(70)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시민안전콜의 활용으로 시민의 생명을 보호한 사례로, 시민안전콜은 비상호출 시 위급상황 대처뿐만 아니라, 재난특보, 대기상황, 교통안전 캠페인 등 다양한 목적으로 많은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음원을 통해 정보를 제공해주는 안전 서비스다.

시는 CCTV폴과 버스정류장 및 공중화장실에 347대를 운영 중이며, 금년도에 550개소로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파주시 시민안전콜은 2017년말 시범서비스를 거쳐 작년에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갔으며, 지난 1년간 97,197회의 시민안전방송 송출, 2,441건의 비상호출 대응으로 시민의 안전을 지켰다.

시 관계자는 “그간 활용이 미미했던 비상벨을 시민안전콜로 전환해 다양한 분야에 활용함으로써, 범죄와 재난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도시 건설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상명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