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광명
광명시, 공유농업으로 농업인과 소비자 상생 도모
   
[광명=경인종합일보 정성엽 기자] 광명시, 공유농업으로 농업인과 소비자 상생 도모


경기 광명시는 12일 ‘공유농업 선포식’을 개최했다.

공유농업은 농업인과 소비자가 농장을 공유해 소비자가 농산물 생산에 참여하는 공유경제의 일환으로, 소비자의 먹거리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고 농업인의 소득을 창출하는 사회적 경제 생산·유통 시스템을 말한다.

농업인은 소비자와 농산물 생산과 체험 등을 함께하고 소비자가 지불하는 소정의 농장 공유 대가를 영농자금으로 사용한다.

소비자는 생산자의 농장에서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가져감으로써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얻는 동시에 농업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게 된다.

또한, 소비자가 생산품목과 재배방법을 농가와 함께 결정하는 등 소비자 맞춤형 계획생산을 통해 농가는 판로확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며 3월 중 공유농업에 참여할 생산자와 소비자를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공유농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새로운 농정전략으로 소비자는 믿을 수 있는 먹을거리, 농업인은 새로운 소득 창출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지난해 9월 28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공유농업조례를 제정했다.

경인종합일보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종합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