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동탄트램등 도시철도망 9개노선 구축계획 수립총연장 105.2㎞에 총 3조5338억원 투입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경기도 동탄트램등 도시철도망 9개노선 구축계획 수립


동탄도시철도(트램) 등 경기도 전역을 하나로 잇는 9개 노선, 총연장 105.2㎞ 규모의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이 수립됐다.

12일 도에 따르면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이 지난 10일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았고, 조만간 고시될 예정이다.

이번에 승인된 9개 노선은 지난 2013년 도에서 수립했던 9개 도시철도 노선의 타당성 재검토를 통해 다시 선정한 5개 노선(동탄도시철도, 수원1호선, 성남1호선, 성남2호선, 용인선 광교연장)과 신규 검토 4개 노선(8호선 판교연장, 오이도연결선, 송내-부천선, 스마트허브노선)이다.

여기에 총 3조5338억여원의 예산이 투입될 계획이다.

애초 2013년도 계획 노선 중 ‘동탄1·2호선’은 ‘동탄도시철도’로 통합됐다.

광명시흥선 및 파주선은 예비타당성 0.7 이하로, 평택안성선은 해당 자치단체와 미협의로 선정되지 못했다.

도시철도 구축계획은 도시철도법상 5년에 한 번씩 검토 후 재추진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예비타당성(B/C)이 0.7 이상이면 계획 수립이 가능하다.

9개 노선 중 8호선 판교연장선(중량전철)과 용인선 광교연장선(LIM)을 제외한 나머지는 트램(노면전차)으로 계획됐다.

중량전철은 일반적인 지하철을 지칭하며, LIM(Linear Induction Motor)은 차량과 가이드웨이 사이 전자력을 이용해 주행하는 시스템이다.

각 노선은 기본계획 수립, 타당성조사, 사업계획 등 단계적 절차를 거쳐 해당 지자체 실정에 맞게 추진된다.

성남2호선(서판교~판교지구, 정자역)의 경우 현재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심사 중에 있으며, 타당성이 확보될 경우 도내 9개 노선 중 가장 먼저 사업이 추진될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거점 간 고속교통, 편리한 연계 환승, 쾌적한 녹색 교통, 도민중심의 복지교통의 4개 비전을 기반으로 도시철도망 계획을 수립했다”며 “도내 도시철도 사각지대 해소와 도시교통 발전을 통해 도내 각 지역이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