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하반기 참여자 2천명 공모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하반기 참여자 2천명 공모


경기도는 올 하반기 '일하는 청년통장' 사업 참여자 2천명을 다음 달 12∼21일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일하는 청년통장은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하면서 자산을 모아 미래를 설계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시작한 '경기도형 청년 지원정책'이다.

참여자가 3년간 일자리를 유지하면서 매달 10만원을 저축하면 도 지원금 월 17만2천원과 이자 등을 합해 1천만원을 3년 만기 후 환급해준다.

지원 대상은 도내에 거주하는 만 18∼34세 청년으로 소득 인정액이 중위소득 100% 이하의 저소득자 이어야 한다.
비정규직이나 아르바이트를 하는 청년도 참여할 수 있다.

도는 청년통장에 참여하고 있는 청년 2만500명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올해 401억6천여만원을 편성했다.

도는 심사를 거쳐 오는 8월 5일 하반기 사업 참여대상자를 발표한다.

2016년 5월부터 시행한 일하는 청년통장 사업에는 지금까지 1만8천500명 모집에 11만9천146명이 지원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3천명 모집에 1만3천834명이 지원해 4.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지난 18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열린 일하는 청년통장 1기 만기 행사에서는 3년간 꾸준히 매달 10만원씩 납입한 449명이 목돈 1천만원을 받는 기쁨을 누렸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