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황해청, ‘평택 포승(BIX) 지구’에 스마트도시 도입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황해청, ‘평택 포승(BIX) 지구’에 스마트도시 도입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 ‘평택 포승(BIX) 지구’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도시를 도입하기로 했다.

황해청은 3일 건설·정보통신 융합기술과 광대역통합정보통신망 등이 적용된 평택시 스마트통합관제센터와 실시간 연계해 원격으로 교통·방범·방재 등의 공공 서비스를 24시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평택 포승(BIX)지구 스마트도시 조성 사업은 30만㎡ 이상 신규 개발 지구에 대해 스마트도시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한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 진흥 등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추진된다.

이번에 추진되는 스마트도시는 통신설비의 미래 확장성을 고려해 구석구석 촘촘한 통신망을 구축함으로써 △대중교통정보제공 BIT △주정차위반단속 △공공지역안전감시 △재난CCTV △교통제어 △돌발상황감지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버스정류장 36개소에 안내기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버스 도착정보를 알려주고, 교통정보안내전광판(VMS)에는 인근 교통지역의 정보를 수집해 교통정보를 실시간 안내한다.

특히 중요교차로 14개소에 실시간 신호제어기와 주요 사거리 위주에 돌발상황관리를 위한 CCTV를 설치해 도로차량 소통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 한다.

아울러 대로변, 단독주택 지역, 공원 등에 26대의 CCTV를 설치해 비상상황 발생 시 평택시 스마트통합관제센터에 영상을 자동 전송함으로써 112, 119와 연계해 신속한 출동을 돕는다.

또 재난발생의 위험성이 있는 저류지 등에 재난감시용 CCTV를 설치해 재해 사전 예방 및 도시의 안전성을 강화한다.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는 이달 말 평택 포승(BIX) 스마트도시 용역 설계를 마무리한 뒤 7월 공사에 들어가 2020년 사업지구 준공에 맞춰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황성태 황해청장은 “유비쿼터스 기술 등 각종 첨단 서비스 제공으로 이번 스마트도시 조성과 함께 산업단지가 생산기지 역할에서 탈피해 근로자의 안전 및 직주근접 거주지로 쾌적한 환경 제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 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경제특구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평택 포승(BIX) 지구 산업단지는 평택항 일원 204만㎡(62만평) 규모로 조성중이며, 현재 인근 산업단지에 비해 20~25%의 낮은 가격에 분양하고 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