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HEAD_LEFT
이재명 지사 추석메시지“도정에 최선 다할 것” 약속
   
▲ 11일 하남시 영락경로원을 방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어르신을 위문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경기도 제공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이재명 지사 추석메시지“도정에 최선 다할 것” 약속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 "도민 여러분께 내걸었던 약속들이 하나둘씩 실현되는 걸 보면서 보람도 느낀다"며 "앞으로도 1천350만 도민이 위임해주신 권한과 책임의 무게를 명심하고 도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SNS를 통해 공개한 추석 명절 맞이 도민 인사 문을 통해 "민선 7기 경기도가 출범한 지 1년이 조금 넘는 동안 '공정·평화·복지'를 기반으로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달려왔다"며 이런 다짐을 전했다.

이 지사는 “생각만 해도 넉넉해지는 한가위이다. 사랑하는 이들과 즐거운 연휴 보내시고, 고향 다녀오시는 길 안전하시기를 기원한다”며 “아마 명절에 쉬지 못하시는 분들도 계실 텐데 힘내시라고 우리 도민들을 대신해서 응원의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도정 협조 인사와 공공기관 임직원, 국회의원·시장·군수·의장·관계기관장, 언론인, 지인, 소방관, 직원 등 6개 분야별로 별도의 추석 명절 서한문을 문자메시지로 발송했다.

이 지사는 정치권에 보낸 서한에서는 "도민들의 삶을 개선하고자 하는 마음은 저나 여러분이나 모두 같을 것"이라며 "주권자인 도민의 믿음에 보답하는데 지위나 직책, 권한의 크기나 소속 정당의 차이는 중요하지 않다. 앞으로도 소통과 협치를 통해 도민께서 행복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지인들에게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길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자부하지만, 유혹과 어려움이 없다고 잘라 말할 수는 없다. 하지만 그때마다 여러분 덕분에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도청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는 자신을 '2층 거사 이재명'이라고 지칭하며 "어쩌면 도지사가 날마다 정신없이 일을 벌여 힘들게 한다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우리가 일이 많고 고단한 만큼 도민들은 질 높은 삶을 누릴 수 있다고 자부했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