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신동근 의원, 문화재 재난 안전관리 근본적 대책 필요기후변화 대비 중장기 종합대책과 문화재별 시나리오형 매뉴얼 보급 시급하다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자연재해 중 태풍으로 인한 문화재 훼손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 됐다.

지난 10년간 발생한 자연재해 중 태풍으로 인한 문화재 훼손이 가장 많았지만, 이를 예방할 수 있는 방지책이 없어 사실상 태풍으로 인한 문화재 훼손은 관리의 사각지대에 처해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신동근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서구을)이 문화재청으로 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간 자연재해로 훼손 된 문화재 중 풍수해(설해 포함) 피해가 621건으로 압도적으로 많고, 자연재해에 의한 반복적인 문화재 피해도 76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동근 의원은 “실제로 지난 주 제13호 태풍 ‘링링’에 의한 문화재 훼손 사례만 살펴봐도 64건이 바람과 비에 의한 훼손으로 관련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계속해서 자연재해에 의해 반복적인 문화재 피해가 지속된다면 해당 문화재가 소멸하는 상황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 의원은 “현재 지난 태풍 피해 복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 북상중인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한 문화재의 추가 피해가 예상돼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문화재청은 “자연재해인 풍수해의 경우 예측이 어렵고 뚜렷한 방재 방법이 없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한편, 신동근 의원은 “문화재의 경우 한 번 손실되면 영원히 되찾을 수 없어 현재의 방재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방재정책의 다각화와 재난발생시 문화재별 시나리오형 매뉴얼 보급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 의원은 “1차적으로 문화재가 노후화되었다면 풍수해를 견딜 수 있도록 수리하는 것이 중요하고, 재해피해가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문화재를 대상으로 상시 관리 시스템 구축이 도입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