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HEAD_RIGHT
경기도, 남양주·양주·이천 ‘시군 종합평가’서 최우수 선정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경기도, 남양주·양주·이천 ‘시군 종합평가’서 최우수 선정


‘2019년 시군종합평가’ 결과 남양주·양주·이천시가 그룹별 최우수 기초자치단체로 선정됐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이달 20일까지 도내 31개 전 시·군을 인구 규모별 3개 그룹으로 나눠 △국민이 주인인 정부 △도정 주요시책 등 5대 주요정책 분야의 92개 세부지표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

인구수가 가장 많은 10개 시·군이 참가한 1그룹에서는 남양주시가 94.85점을 획득,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고양시(94.69점) 성남시(94.60점)가 우수상을, 화성시(94.14) 안양시(92.63)는 장려상을 수상했다.

인구수 기준 11위~20위에 해당하는 10개 시·군이 참가한 2그룹에서는 양주시가 96.17점으로 최우수 지자체에 올랐다.

의정부시(95.31) 김포시(94.67)가 우수상을, 하남시(92.95) 파주시(92.51)가 각각 장려상을 차지했다.

인구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나머지 11개 시·군을 대상으로 한 3그룹에서는 이천시가 93.64점으로 최우수 자리에 올랐다.

우수상은 구리시(92.16) 양평군(92.11), 장려상은 의왕시(90.25) 동두천시(90.02)가 각각 받았다.

도 관계자는 “내년 초에 도와 시·군 평가담당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합동 워크숍을 열어 종합평가를 분석하고, 개선 및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행정서비스 향상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