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HEAD_LEFT
경기도, 내년 동물복지 4대분야 29개 사업에 총 386억 투입
   
▲ / 경기도 제공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 내년 동물복지 4대분야 29개 사업에 총 386억 투입


경기도가 내년‘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세상’ 실현을 위해 올해 예산 181억 원의 2배에 달하는 총 386억 원의 예산을 투자, 29가지의 동물복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종석 축산산림국장은 26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0 경기도 동물사랑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도는 내년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경기도’ 실현을 목표로 △동물복지 향상 및 동물보호 전문역량강화 △반려동물과 공존하는 성숙한 문화 정착·확산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세상구현 △동물보호·반려동물 사업 추진 거버넌스 구축 등 4대 분야 29개 사업을 추진한다.

총 예산으로 도비 275억 원, 국비 16억 원, 시군비 95억 원 등 총 386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전망이다.

‘동물복지 향상 및 동물보호 전문역량강화’를 위해서는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지원, 등물등록제 비용 지원 등 총 21개 사업에 216억 원을 투입한다.

신규 사업으로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 ‘반려동물 보험가입 지원’ 등을 추진한다. 아울러 기존의 ‘도우미견나눔센터’의 기능을 확장해 개는 물론, 길고양이까지 보호할 수 있는 시설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야생동물 구조·보호와 생태교육을 전담할 인프라인 야생동물 생태관찰원, 경기북부 야생동물 보전학습장 등을 조성한다.

‘반려동물과 공존하는 성숙한 문화 정착·확산’ 차원에서는 반려동물 문화교실 운영, 반려동물생명존중 교육, 반려견 놀이터 조성 등 6개 사업에 166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특히 2021년 완공을 목표로 내년 88억 원의 예산을 들여 반려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반려견 놀이터 조성 지원사업’을 통해 동물복지 향상은 물론, 반려동물로 인한 갈등을 예방하는데 주력하며 ‘경기 반려동물 입양 문화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세상구현’을 위해 4억 원의 예산을 들여 반려동물 입양 카페 운영과 함께 가정폭력 피해자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 제공 등 2가지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접근성이 좋은 도심 상가 1곳에 카페를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끝으로 도민 수요에 부응하는 ‘동물보호 및 반려동물 정책·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국내 관련 기관·단체들 간의 상시 협력 체계기구인 ‘동물보호·반려동물 사업 추진 거버넌스’를 구축한다.

김종석 도 축산산림국장은 “경기도내 반려동물 등록 마릿수는 47만여 마리로, 전국 158만여 마리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1인가구와 노년층 증가로 반려동물 양육가구가 늘고 있어 이에 대한 제도적 관리와 지원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국장은 이어 “생명존중이 기본이 되는 동물복지 정책을 추진해 사람과 동물이 행복하게 공존할 수 있는 경기도를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2020 동물사랑정책 추진 계획’은 경기도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민선7기 동물보호·복지 정책의 ‘기본설계’격인 ‘경기도형 동물복지 종합대책(2018~2022)’의 일환이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